여변 "박원순 휴대폰 영장 재신청, 시장실 내실 압수수색하라"
여변 "박원순 휴대폰 영장 재신청, 시장실 내실 압수수색하라"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7.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수사 비협조하며 책임 회피, 강제수사 착수해야" 성명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지난 15일 시청에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지난 15일 시청에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한국여성변호사회(이하 여변)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변은 19일 성명을 내고 "박 전 시장 사건의 피해자 측에서 기자회견을 한 지 일주일이 되었음에도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하루속히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한 강제수사를 착수하고 적극적인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 피해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여변은 "진상조사에 앞서 박 전 시장 휴대폰 3대에 대한 재영장 신청과 서울시청 6층 내실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여변은 "서울시 직원 및 정무 라인이 경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강제력 없는 (서울시 구성) 조사단의 조사에 응할지 의문"이라며 "사건 조사 대상인 서울시가 스스로 조사단을 꾸린다는 것도 공정성과 진실성을 담보하기 어려우며, 이는 서울시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