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안 물려준다"... 이재용 대국민 사과, 파기환송심 양형사유 되나
"경영권 안 물려준다"... 이재용 대국민 사과, 파기환송심 양형사유 되나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5.06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부회장, 삼성준법감시위 권고로 경영권 승계·노사문제 '대국민 사과'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다... '무노조 경영' 말 안 나오게 할 것"

[법률방송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6일)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직접 반성이 담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11분 남짓한 사과문 발표에서 이재용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관련해 절반 이상을 할애했는데 “법을 어기는 일을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제 아이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신새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살짝 굳은 얼굴로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 모습을 나타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민의 사랑과 관심에도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다”며 고개를 깊게 숙였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술과 제품은 일류라는 찬사를 듣고 있지만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갑습니다. 이 모든 것은 저희들의 부족함 때문입니다. 저의 잘못입니다. 사과드립니다.”

허리를 편 이재용 부회장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삼성 현안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말씀 드리겠다”며 곧바로 ‘경영권 승계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그동안 저와 삼성은 승계 문제와 관련해서 많은 질책을 받아왔습니다. 특히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 건에 대해 비난을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승계와 관련한 뇌물 혐의도 재판이 진행 중이기도 합니다. 저와 삼성을 둘러싸고 제기된 많은 논란은 근본적으로 이 문제에서 비롯된 게 사실입니다."

이 부회장은 그러면서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저는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약속드리겠습니다.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습니다. 편법에 기대거나 윤리적으로 지탄받는 일도 하지 않겠습니다.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만 집중하겠습니다."

지난 2014년 이건희 회장이 급작스럽게 쓰러진 뒤 삼성을 맡아 경영해온 소회와 급변하는 IT 경제환경에서의 각오를 밝힌 이 부회장은 자신의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는 깜짝 발언을 내놓았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기회에 한 말씀 더 드리겠습니다. 저는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입니다. 오래 전부터 마음속에는 두고 있었지만 외부에 밝히는 것은 두려워하였습니다. 경영환경도 결코 녹록지 않은데다가 제 자신이 제대로 평가도 받기 전에, 제 이후에 제 승계를 언급한다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해서이기 때문입니다."

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시대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한 번 더 허리를 90도로 깊게 숙이고, ‘무노조 경영’ 폐기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근에는 삼성에버랜드와 삼성전자 서비스 건으로 많은 임직원들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동안 삼성의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제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습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준법경영을 강조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입니다.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습니다.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내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독립적인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입니다. 그 활동이 중단 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는 말로 사과문 발표를 마친 이재용 부회장은 언론과 별도의 질의응답 없이 퇴장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의 오늘 사과문 발표는 삼성준법감시위원회 권고에 따른 것으로, 삼성준법감시위는 삼성에 대한 준법감시 시스템을 마련하라는,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을 맡고 있는 서울고법 형사1부 정준영 부장판사의 주문에 따라 올해 2월 출범한 기구입니다.

재판부 주문에 따라 준법감시위원회도 마련했고, 준법감시위 권고에 따라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대국민 사과까지 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어떤 형량, 정확하게는 집행유예를 선고할지 삼성과 재계, 법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법률방송 신새아입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