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집 "권성동·염동열이 직접 채용 청탁"...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행'이라는 이름의 '부당거래'
최흥집 "권성동·염동열이 직접 채용 청탁"...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행'이라는 이름의 '부당거래'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8.11.16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흥집 전 사장 "불가능하다 했지만 꼭 부탁한다고 해"
"당시에는 관행이었지만 경솔... 지금은 뉘우치고 있어"
검찰, 1심 결심공판에서 최흥집 전 사장에 징역3년 구형

[법률방송뉴스] 강원랜드 채용 비리 등 혐의 1심 결심공판에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이 강원도가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권성동(강릉)·염동열(태백, 영월, 정선, 평창, 횡성) “두 의원 모두에게 직접 부탁을 받았다”는 증언을 법정에서 내놨습니다.

바야흐로 ‘배신의 계절’이 도래한 듯합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최흥집 전 사장은 2012∼2013년 권성동 의원 등으로부터 채용 청탁을 받고 청탁 대상자가 합격할 수 있도록 면접점수 조작 등을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관련해서 최 전 사장은 오늘 결심공판 검찰 피고인 신문에서 "권성동 의원이 직접 찾아와 청탁 명단을 줬고, 권 의원 비서관인 김모씨를 뽑아달라는 부탁도 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최 전 사장은 이어 "염동열 의원 역시 강원랜드 커피숍에서 만나 직접 명단을 줬고 불가능하다는 뜻을 전했지만, 꼭 부탁한다는 말을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장소와 당시 정황 등 진술이 상당히 구체적입니다.

최흥집 전 사장은 그러면서 최후 진술에서 "당시에는 관행이었지만 경솔했던 점을 지금은 뉘우치고 있다"

"강원도와 지역을 위해 최선을 다했을 뿐 사익을 추구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은 국회 법사위원장이었던 권성동 의원의 수사 외압 논란과 문무일 총장의 외압 연루설, 안미현 검사의 외압 폭로 등이 이어지며 검찰과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흔들어 놓았던 사건입니다.  

이제 최 전 사장이 채용 청탁과 관련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권성동·염동열 두 의원의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진술을 내놓음에 따라 향후 더 치열한 법정 다툼이 예상됩니다. 

청탁 사실을 털어 놓은 뒤 최흥진 전 사장은 "2년 넘게 검찰 등의 조사를 반복적으로 받았고, 이미 6개월 넘게 수감 생활도 한 만큼 선처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검찰은 업무방해 등 혐의로 최 전 사장에 대해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사실 관계와 시시비비는 법정에서 가려지겠지만, 채용 비리에 대해 “당시에는 관행이었다. 강원도를 위해 최선을 다했을 뿐, 사익을 추구하지는 않았다”는 최 전 사장의 말이 가슴에 걸립니다.

개인의 자리보전과 영화를 위해서든, 최 전 사장 말마따나 ‘지역’을 위해서든 부당해도 ‘힘 센 사람’말을 들어줘야 뭐라도 떡고물이 떨어지는 현실

이를 위해 ‘가볍게’짓밟혀도 좋은 흙수저 취업준비생들의 ‘간절한 꿈’.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되어온 이런 ‘부당거래’는 이제 정말 좀 끊어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