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권력 시녀 기관 돼... 대대적 개편 필요"
윤석열 "공수처, 권력 시녀 기관 돼... 대대적 개편 필요"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2.02.08 1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대대적 개편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권력 비리를 사정하기보다는 옹호하는 기관이 됐단 지적입니다.

윤 후보는 오늘(8일) 공수처 존폐 여부에 대한 견해를 묻자 "지금 공수처는 권력 비리를 사정하는 것이 아니고, 거의 권력의 시녀가 돼버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공수처법) 통과 직전 민주당이 끼워넣은 검찰과 경찰이 가진 첩보·내사 사건을 공수처가 마음대로 가져가 정말 뭉갤 수 있는 우월적 권한이 생겼다"며 "이것은 권력 비리에 대한 사정 권한을 확대·강화하는 게 아니라 권력 비리를 은폐하는 것이 된다"고 재차 부각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처가의 농지법 위반 등의 공세를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잘 모르는 얘기"라며 "2년간 탈탈 다 털었으니 수사를 다 하지 않았겠느냐"고 일축했습니다.

한편 윤 후보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종목의 편파판정 논란을 두고는 "우리 선수들의 분노와 좌절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며 "선수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표명했습니다.

또 스포츠맨십을 거론하며 "아이들이 커가면서 공정한 스포츠 규칙을 배워가면서 민주주의란 것을 배워 간다"며 "이번 올림픽 상황을 보고 우리 아이들이 공정이라는 문제에 대해 많이 실망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피력하기도 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반중정서가 커지고 있다' 질의를 두고는 "대선후보로서 특정 국가에 대한 반대 감정 등을 언급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국민이 그런 마음을 갖고 계신 것은 각자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면서 상호존중에 입각해 상대의 국익을 존중해 가면서 한중관계가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