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와 다스... 의혹을 둘러싼 10여년의 ‘말말말’
MB와 다스... 의혹을 둘러싼 10여년의 ‘말말말’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8.03.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

검찰이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다스 실소유주로 공소장에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0년 넘게 다스는 자신과 무관하다고 주장해온 이명박 전 대통령.

장한지 기자가 ‘카드로 읽는 법조’로 지난 10년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둘러싼 말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리포트]

2007년 7월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검증 청문회.

김명곤 당시 검증위원이 “이명박 후보가 다스 실소유주 아니냐”며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공식 제기합니다.

이에 대한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 후보의 답변은 “어떻게 내가 그렇게 할 수 있나”, “다스가 내 회사 같으면 현대 그만뒀을 때 차고앉았다”는 ‘전면 부인’입니다.

2007년 8월 한나라당 대통령 경선 후보 합동연설회에서도 이 후보는 “이거 다 거짓말이다. 새빨간 거짓말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거듭 다스 관련 의혹을 ‘새빨간 거짓말’로 치부합니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의 다스 부인은 계속됩니다.

2007년 11월 한나라당 의원총회. “저 자신은 거기에 대한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다”

 2007년 12월 SBS 대선 후보 검증 토론회.

“BBK에 대해서 사실상 한 점의 변명을 하고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저와 관련짓는 것이 무리다”라며 다스건 BBK건 자신과는 아무 상관 없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주장합니다.

그리고 정호영 BBK 특검은 MB의 거듭된 부인에 확실한 ‘면죄부’를 발행합니다.

2008년 2월 “이명박 당선인은 다스의 설립 과정과 자금 조달 등에 일체 관여되지 않았으며 다스의 지분 주식은 김재정씨와 이상은씨가 실제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수사결과 발표가 그 면죄부입니다.

그렇게 묻히는 듯했던 MB 다스 실소유주 논란은 그러나 10년 후인 2017년 12월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합니다.

"다스는 누구 거냐"는 기자 질문에 이 전 대통령은 “그건 나한테 물어볼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반문하며 여전히 관련성을 부인합니다.

그러나 막상 검찰 재수사가 시작되자 상황은 급변합니다. ‘다스는 MB 거’라는 MB 측근들의 진술이 봇물 터지듯 터져나오기 시작한 겁니다.

‘다스 회장 운전기사’ 였던 김종백씨는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가 정확히 맞다”며 “대통령까지 했으면서 진실을 밝힐 때가 왔는데도 못 하는 데 대해 너무 아쉽고 부끄럽다”고 직격탄을 날립니다.

강경호 다스 사장은 “나는 실권이 전혀 없었고, 주요 결정권은 MB 아들 이시형이 쥐고 있었다”며 “여러 정황상 다스는 MB의 소유로 생각했다. 다스는 MB 것“ 이라고 말합니다.

‘MB 집사’라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마저 “MB 지시로 삼성이 다스의 소송비를 대납했다”고 털어놓습니다.

그리고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은 “다스와 도곡동 땅의 실제 소유주는 MB”라며 “도곡동 땅 매각대금 중 일부로 다스 지분을 매입하고, 논현동 사저 수리에도 사용했다” 는 취지로 구체적인 사용처까지 검찰에 진술합니다.

다스 회장 운전기사부터 다스 사장, MB 집사, MB 재산관리인까지 모두 다 “다스는 MB 것” 이라고 지목하고 있는 겁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지난 2일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며 “다스는 MB 것” 이라고 공소장에 적시합니다.

그럼에도 이 전 대통령은 순순히 다스가 본인 것이라는 의혹을 인정하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슨 차명지분 계약서가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측근에게 말하며 다스 관련성을 꿋꿋하게 부인하고 있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의 이명박 전 대통령 직접조사가 임박했습니다. 묻습니다.

“다스는 누구 겁니까.”

카드로 읽는 법조 장한지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