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아들·사위·작은형·큰형 다 부른 검찰, MB 직접조사만 남았다... MB 혐의 총정리
MB 아들·사위·작은형·큰형 다 부른 검찰, MB 직접조사만 남았다... MB 혐의 총정리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8.03.0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큰형' 이상은 회장, 14시간 검찰 조사... 검찰 "다스는 MB 것" 결론
MB 관여 의혹, 다스 소송비 대납·국정원 특활비 수수·이팔성 등 세 갈래
공천헌금 등 새로운 의혹들도... 1억원 이상 뇌물 수수 최대 '무기징역'

[법률방송]

아들과 사위, 작은형에 이어 큰형까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 다스 회장이 검찰에 소환돼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 등에 대해 14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직접 조사는 이제 시간문제로 보입니다. 

장한지 기자가 '심층리포트'로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와 불법자금 수수 액수를 정리해 봤습니다.

[리포트]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어제(1일) 오전 비공개 소환된 'MB 큰형' 이상은 다스 회장이 검찰 청사를 나온 시간은 밤 11시 45분.

검찰은 정확한 소환 시간을 밝히진 않았지만 이상은 회장은 14시간 넘게 검찰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상은 회장을 상대로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비자금, 도곡동 땅 매각대금 사용처 등 ‘MB 개인 재산 관련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청사를 나오며 이상은 회장은 이 전 대통령과 다스 연관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 없다. 전혀 없다”고 강한 어조로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여러 정황 증거 등을 통해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결론을 사실상 내린 걸로 전해졌습니다.

일단 뇌물 의혹으로만 좁혀놓고 보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크게 3갈래입니다.

우선 다스 미국 법원 소송비 삼성전자 40억원 대납 의혹입니다.

검찰은 소송비 대납 액수가 기존 370만 달러 말고도 130만 달러가 더 있는 정황을 최근 포착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렇게 되면 삼성전자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만 60억원에 이릅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도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달 초 국정원 특활비 4억 5천만원 수수 혐의로 ‘MB 집사’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을 구속기소하면서 공소장에 김 전 기획관을 뇌물 방조범,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적시한 바 있습니다.

김 전 기획관 후임인 장 다사로 전 총무기획관 10억 등 MB가 관여된 걸로 의심 받는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액수는 17억원이 넘습니다.

최근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인사청탁 명목 등으로 MB 측에 거액의 불법자금을 전달했다는 의혹도 새롭게 포착됐습니다.

관련해서 검찰은 MB 작은 형인 이상득 전 의원을 지칭하는 “SD 8억 5천”, MB 사위인 “이상주 14억 5천만원” 이라는 내용이 적힌 이른바 ‘이팔성 메모’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팔성 메모에 적힌 금액을 더하면 22억 5천만원이 됩니다.

여기에 중견 대보그룹에서 관급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김소남 전 의원이 비례대표 순위 거액의 공천헌금을 MB측에 전달했다는 의혹까지.

이런저런 의혹들을 더하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된 것으로 의심 받는 불법자금 수수 액수는 100억원을 훌쩍 넘습니다.

뇌물 수수는 수수액이 1억원이 넘으면 10년 이상 유기징역 최대 무기징역까지 처해지는 중범죄입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받은 적이 없다”거나 “관여한 바가 없다” 또는 “배달사고” 등을 주장하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운데,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직접 조사가 이달 중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법률방송 장한지입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