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1호 조사실'의 악연, 박근혜 이어 MB도 “전 재산 사회 환원했는데...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
'1001호 조사실'의 악연, 박근혜 이어 MB도 “전 재산 사회 환원했는데...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
  • 정한솔 기자
  • 승인 2018.03.1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박 전 대통령 이어 서울중앙지검 1001호 특별조사실서 조사
"검찰과 법리 다툴 것... 전 재산 환원해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
검찰 "전직 대통령 예우 갖추되 철저히 조사... 심야조사 가능성도"

[법률방송]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오늘(13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내일 검찰과의 ‘일전 불사’를 예고한 건데, “이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말도 나왔다고 합니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갖추되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한솔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명박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김효재 전 수석이 오늘(13일) 서울 대치동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효재 전 수석은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이라는 생각엔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변함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지난 1월 17일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정치보복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던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이 변함없이 그대로라는 겁니다.

“언론에 나온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느냐”는 질문에도 김 전 수석은 “그런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오늘 일정에 대해선 "아무래도 검찰에 가서 법리 다툼을 해야 될 테니까 변호사들과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치 보복’에 ‘혐의 부인’, ‘법리 다툼’. 사실상 검찰과의 전면전을 선포한 겁니다.

이 전 대통령 변호는 MB정부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사법연수원 14기 강훈 변호사와 33기 피영현 변호사에 이어, 39기 김병철 변호사가 새로 합류했습니다.

세 변호사 모두 이명박 정부 시절 급성장한 법무법인 ‘바른’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습니다.

2007년 이명박 대선 후보 도곡동 땅 차명 보유 및 BBK 주가조작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대검 차장이었던 정동기 전 민정수석은 대한변협의 ‘수임 불가’ 결정에 따라 변호인단에서 제외됐습니다.

변호사법은 공무원이 직무상 취급했던 사건은 맡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변협은 "대검 차장이던 정동기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을 보고받은 점이 인정되고, 수사 지휘까지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수임 불가’ 결정을 내렸습니다.

2007년 수사 당시 검찰 2인자였다가,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민정수석으로 영전한 정동기 전 수석이 이 전 대통령 사건을 변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김효재 전 수석은 “걱정스럽다. 여러 가지 도움이 되는데 정동기 전 수석이 참여하지 못하게 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변호인단 구성과 관련해 김효재 전 수석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 매우 큰돈이 들어가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내일 검찰 조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았던 서울중앙지검 1001호 특별조사실에서 진행됩니다.

조사는 부장검사 2명을 포함해 검사 3명이 맡게 되고, 조사 과정은 영상 녹화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갖추되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 차례만 조사한다. 심야 조사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말해 혐의 입증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면서 강도높은 조사를 예고했습니다.

[스탠드업]

김효재 전 수석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 검찰 포토라인에서 간단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직 대통령으로 다섯 번째 소환, 뇌물과 횡령, 배임, 조세포탈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나오는 이 전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됩니다.

법률방송 정한솔입니다.

 

정한솔 기자 hansol-ju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