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방까지 털린 원세훈... "해외공작금 200만 달러, 퇴임 대비해 미 스탠퍼드대에 송금"
감방까지 털린 원세훈... "해외공작금 200만 달러, 퇴임 대비해 미 스탠퍼드대에 송금"
  • 석대성 기자
  • 승인 2017.11.3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원세훈 구치소 수용실·안보전략연구원 등 전격 압수수색
국정원 해외공작금 200만 달러 스탠퍼드대에 '기부' 정황 포착
"국정원장 퇴임 후 스탠퍼드대 객원연구원 자리 마련 계획"

[앵커]

원세훈 전 국정원장 관련한 새로운 의혹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엔 퇴임 후를 대비해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 국정원 해외공작금 200만 달러, 20억원이 넘는 돈을 비밀리에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이 어제(29일) 원 전 원장이 수감 중인 구치소 방을 압수수색했는데, 뭘 가지고 들어간 곳도 아닌데 구치소를 압수수색한 이유.

석대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리포트]

국정원 해외공작금 200만 달러가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 송금된 시기는 지난 2011년 말부터 2012년 초 사이입니다.

이 돈은 분할 송금이 아니라 한 번에,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명의로 건너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퇴임한 뒤 스탠퍼드 대학에 객원 연구원으로 가려고 계획하고 국정원 자금을 기부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원 전 원장은 그러나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로 출국금지되면서 미국으로 나가지 못했습니다.

관련해서 검찰은 어제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원 전 원장이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 방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원 전 원장의 자금 유용 혐의와 관련한 수사"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안보전략연구원에선 일단 회계 관련 자료 등을, 구치소에선 원 장 원장 개인 메모와 수사 대응 자료 등을 압수해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 전 원장이 변호사 등을 면회하는 과정에서 재판이나 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작성했을 수도 있는 관련 메모들을 모두 가져간 겁니다.

[서울구치소 관계자]
“수용 거실 안에는 소송 서류나 그런 건 가지고 있을 수 있거든요. 그리고 뭐 본인이 서신 집필 자유는 있으니까 뭘 썼을 수는 있는데...”

이런저런 추가 의혹이 계속 나오면서 원 전 원장은 검찰 수사에 대비해 변호사를 수시로 접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구치소 관계자]
“아마 (변호사 접견을) 자주 하시지 않을까 싶은데요. 지금 아직까지 계속 검찰 조사도 받고 있고 하니까...“

검찰은 "원 전 원장 지시로 돈을 만들어 미국에 보냈다"는 국정원 관계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압수 자료 분석이 끝나는 대로 원 전 원장을 불러 자금 송금 경위와 목적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법률방송 석대성입니다.

 

석대성 기자 daeseong-seo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