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자택 압수수색... 본인 대상 첫 강제수사, 자녀 관련 대학 4곳도 포함
검찰, 조국 자택 압수수색... 본인 대상 첫 강제수사, 자녀 관련 대학 4곳도 포함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09.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유' 현직 법무부장관 압수수색... 아주대·충북대·연세대·이화여대도
검찰 관계자들이 23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현관에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들이 23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현관에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쯤 조 장관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이 지난달 27일 조 장관 의혹과 관련해 첫 압수수색을 벌인 뒤 사모펀드 관련 기업과 관련자들에 대한 3차례 압수수색을 한 바 있으나, 조 장관을 직접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현직 법무부장관에 대해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에 나선 것도 사상 초유의 일이다. 

검찰의 이날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은 자녀의 입시 관련 의혹 및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한 증거 확보 차원인 것으로 분석된다

검찰은 앞선 압수수색에서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으로부터 정 교수가 자택에서 쓰던 컴퓨터와 동양대 사무실에서 사용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았다.

검찰은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 위조)로 기소된 정 교수에게 표창장 원본 제출을 요구했으나 정 교수 측은 찾을 수 없다며 제출하지 않았다.

검찰은 그간 정 교수에게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2차례 소환 통보를 했으나 정 교수는 병원 치료 등을 이유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이날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아주대·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과 연세대 대학원, 이화여대 입학처 등 4곳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아주대·충북대·연세대는 조 장관 아들이, 이화여대는 딸이 각각 대학원 입시를 치른 곳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 자녀가 이들 대학 입시에서 위조 의혹이 제기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나 동양대 표창장을 제출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