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펀드' 투자와 '셀프 소송' 등 논란에 조국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는 인정"
'블라인드 펀드' 투자와 '셀프 소송' 등 논란에 조국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는 인정"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8.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져... 여러 의혹들 설명할 수 있어"
나경원 "법무부장관 지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고 국정농단"

[법률방송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거액의 사모펀드 투자와 일가족 부동산 거래 의혹 등에 대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는 게 박찬대 대변인의 설명이다.

박찬대 대변인은 다만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야당의 조국 후보자 비판에 대해 "조 후보자의 정책 능력이나 당사자 가족만 검증해야 하는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 이혼한 동생부부까지 이런 식으로 소문을 퍼트리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휴일인 이날도 조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해 '위장매매·위장이혼·위장전입', 이른바 위장 3관왕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비판의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대책회의를 주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미 제기된 각종 의혹만으로 조국 사퇴 불가피론이 퍼지고 있다고 조 후보자를 압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쯤 되면 임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고, 법무장관 지명 자체가 국정농단"이라며 문 대통령은 빨리 지명철회를 해야 한다고 화살을 청와대와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돌렸다.

검사 출신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는 본인의 아버지가 이사장인 웅동학원 이사로 99년부터 2009년까지 10여년간 재직했다. 이 기간 동생이 만든 페이퍼컴퍼니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57억원 소송을 하는데 선량한 관리자로서 이사의 의무를 전혀 하지 않았다. 배임혐의가 짙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그러면서 사실상 유령회사에 다름없는 문제의 회사가 채권양도계약서에 의해 소송을 하는데 이를 방조한 것은 소송사기라며, 소송에 관여한 조 후보자의 동생 등 4명을 소송 사기죄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별도의 인사청문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사모펀드 투자를 비롯한 의혹에 대한 추가 검증에 나설 방침이다.

법사위원인 김진태 의원도 이날 별도 기자회견을 열어 "조 후보가 부산 아파트와 빌라를 동생과 이혼한 제수에게 명의를 신탁해 놓은 것으로 본다""내일 오전 12시까지 해명을 안 하면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국민들의 판단은 이미 '조 후보자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이다"라고 조국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 사모펀드 사건은 펀드 사기이자 조국 금감원 게이트일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면서 "조 후보자가 직권을 남용해 금감원에 부당한 압력을 넣은 것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사건 전면 조사를 요구했다.

야당의 거듭된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보수야권이나 일부 언론이 아무것도 아닌 문제를 과도하게 부풀리고 있다고 본다""우리로서는 아직까지 특별한 흠결이 있지 않다는 기조"라며 야당의 자진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