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수사 방해' 옛 통진당 관계자들 유죄 확정
'이석기 수사 방해' 옛 통진당 관계자들 유죄 확정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7.06.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기 전 의원에 대한 국정원의 구인 및 압수수색을 방해한 옛 통합진보당 관계자들에게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은 23일 이 전 의원 비서 등 5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국정원의 영장 집행은 적법한 공무 집행”이라며 징역 6개월에서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김효정 기자 hyojeong-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