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옵티머스 로비 의혹 전 금감원 국장 압수수색·소환조사
검찰, 옵티머스 로비 의혹 전 금감원 국장 압수수색·소환조사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10.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에게 금융계 인사들 연결해주고 뒷돈 받은 혐의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이 굳게 닫혀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이 굳게 닫혀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로비 의혹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전 금융감독원 국장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전날 윤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윤 전 국장은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에게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 관계자 등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 전 국장을 상대로 김 대표에게서 받은 돈의 대가성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국장은 그러나 언론에 "그 사람(김 대표)이 은행에 뭘 팔 게 있다고 소개시켜 주느냐"며 의혹을 부인했다.

윤 전 국장은 2014년 지역농협 상임이사로부터 '금감원 검사에 따른 징계 수위를 낮춰달라'는 부탁과 함께 2천만원을, 2018년 모 업체 대표에게 금융기관 대출 알선 대가로 1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구속기소돼  지난 7월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 중이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