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 "검찰 내부 문화와 제도 바꿔야"
조국,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 "검찰 내부 문화와 제도 바꿔야"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09.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김 전 검사의 아버지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김 전 검사의 아버지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상관의 폭언과 괴롭힘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김홍영 검사의 묘소를 참배했다. 검찰의 조직문화를 개혁하겠다는 평소의 의지 표명 차원으로 해석된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된 김 전 검사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김 전 검사의 부모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김홍영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근무 중이던 지난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압박감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당시 2년차 검사로 33세였다.

검찰은 김모(50) 전 부장검사를 김 검사 등 후배 검사들과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한 비위를 사유로 해임했다. 김 전 부장검사는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해임취소 소송을 냈으나 대법원은 지난 3월 원고패소 확정 판결을 내렸다.

조 장관은 김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한 후 “고인은 상사의 인격 모독과 갑질, 폭언 등을 견디다 못해 죽음에 이르렀다. 부하 교육 차원이라고 볼 수 없는 비위 행위로 비극이 발생했다”며 "신임 검사 교육은 당연히 필요하지만 검사 선발, 승진, 교육을 재검토하라는 것이 고인의 요청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런 비극이 발생한 것은 김 검사의 희생을 기초로 해서 전반적인 검찰 내부 문화와 제도를 바꾸라는 뜻”이라며 “연휴 이후 검사 교육과 승진 문제를 살펴보고, 특히 평검사 다수의 목소리를 듣고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묘소 참배 이후 조 장관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부인과 5촌조카에 대한 검찰 수사, 대권 여론조사 3위 기록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추모의 시간을 위한 자리이니 양해해 달라"고만 말하고 자리를 옮겼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