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윤석열 검찰총장 뺀 수사팀 만들자" 대검에 제안... 조국 "몰랐다"
법무부 "윤석열 검찰총장 뺀 수사팀 만들자" 대검에 제안... 조국 "몰랐다"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09.1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검 간부 보고받고 "수사 공정성, 신뢰도에 문제" 즉각 거부
조국 법무부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대해 법무부가 "윤석열 총장을 뺀 수사팀을 만들자"는 제안을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법무부는 이 사실이 밝혀지자 "조국 장관에게 보고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조 장관은 자신 및 가족과 관련된 검찰 수사는 보고를 받지 않는 등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하지만 장관 취임식 직후에 수사 개입으로 해석될 수도 있는 제안이 법무부 고위관계자를 통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사실상 법무부의 공식 의견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조 장관은 11일 오전 출근길에 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몰랐다"며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고위간부들은 지난 9일 대검 고위간부들에게 "윤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법무부의 제안은 문무일 검찰총장 당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서 문 총장이 수사지휘를 하지 않고, 보고도 받지 않았던 특별수사단 방식을 도입하자는 취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검 간부들로부터 법무부의 제안을 보고받은 뒤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즉각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이후 언론을 통해 제안 사실이 밝혀지자 "과거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추어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고, 이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