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부적합, 적합 의견 2배 넘어... 부적합 48% vs 적합 18% vs 유보 34%
조국 법무부장관 부적합, 적합 의견 2배 넘어... 부적합 48% vs 적합 18% vs 유보 34%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8.2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외고를 다니던 딸의 제1저자 의학논문 등재 등 가족과 관련한 여러 논란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이 절반 가까이 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지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15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는 응답은 48%로 나타났다.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아직 적합이나 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 유보'34%에 달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 측의 지난주 조사에선 '적절 42%·부적절 36%'로 조사결과가 나왔다. 일주일 사이 조 후보자에 대한 부적절 의견은 크게 늘어난 반면, 적절 응답은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관계자는 일주일간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 특히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부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모든 연령에 걸쳐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대와 30대에서는 '판단 유보''부적합한 인사'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과 논란 중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으로는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라는 응답이 65%로 가장 많았다.

'일가족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해명이 필요하다 답변 13%, '웅동학원 채무 관련 가족 간 소송 결과 의혹' 해명 필요 답변 10%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모르겠다'는 답변은 12%로 집계됐다.

고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 본인 외에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선 '필요하다'는 의견이 70%,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 25%를 세배 가까이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출근길에 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국민들게 참으로 송구하다고 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조 후보자가 딸 논란과 의혹에 대해 명시적으로 사과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 후보자는 다만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짊어진 집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고 말해 청문회 정면돌파 의지를 확고히 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