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경종이 되소서'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구 휘호 걸린 경찰대 졸업식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구 휘호 걸린 경찰대 졸업식
  • 김태현 기자
  • 승인 2019.03.12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범 김구,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 휘호 남겨
경찰대 35기·간부후보생 67기 합동 졸업·임용식
광복군 출신 경찰관 유족 등 졸업생에 계급장
대통령상, 경찰대 김영진·간부호보생 최시경 경위

[법률방송뉴스] 경찰대 35기와 경찰간부후보생 제67기 145명의 합동임용식이 12일 충청남도 아산 경찰대학 대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임용식에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현 경찰청장)을 역임한 백범 김구 선생이 해방 후 1947년 간행된 '민주경찰' 특별호에 쓴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라는 휘호가 인용됐다. 

아울러 임정 의경대원이었던 최천호·김종진씨 유족, 도산 안창호 선생 조카딸로 광복 후 제3대 서울여자경찰서장을 역임한 안맥결 총경 유족, 광복군 출신 경찰관 김영춘 순경 유족 등 독립유공자 출신 경찰관 유족이 내빈으로 초청돼 졸업생들에게 계급장을 달았다.

이날 임용된 이들은 경찰대생 96명(남성 84명·여성 12명)과 간부후보생 49명(남성 43명·여성 6명)으로 모두 145명이다.

최우수 졸업생에게 주는 대통령상은 김영진(22, 경찰대)·최시영(29, 간부후보) 경위가 각각 수상했다.

김영진 경위는 "뿌리가 깊고 품이 넓은, 어떠한 풍파에도 흔들리지 않고 모두에게 편안한 쉼터가 돼줄 수 있는 큰 나무와도 같은 사람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경위는 "경찰관에게 친절은 기본이고 상황에 따른 문제해결 능력을 요구하는 현재의 치안환경에서는 나무뿐 아니라 숲을 볼 줄 아는 '맥락적 사고'를 해야 국민이 느끼는 문제를 이해할 수 있다"며 "그러려면 담당 분야뿐 아니라 여러 분야에 많은 지식을 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현 기자 ta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