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경수·문재인이 안희정 날렸다고 했다”... ‘미투’로 청와대 장악 주장 나와
“드루킹, 김경수·문재인이 안희정 날렸다고 했다”... ‘미투’로 청와대 장악 주장 나와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4.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법률방송] 댓글 조작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이 과거 청와대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날린 것이라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의 지인으로 알려진 A씨는 16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날렸다는 주장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A씨는 드루킹이 운영해온 온라인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이하 '경공모')의 회원이었다.

이날 인터뷰에서 A씨는 드루킹이 대선 시기가 되자 민주당 측 2~3명과 접촉을 시도했고 그래서 선이 닿은 사람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그때부터 회원들이 주변 사람들에게 민주당 가입을 독려했고 이후 그에 대한 대가를 원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드루킹은 김 의원이 가망 없어지자 문재인 정권에 반기를 들기 위해 내부 논리가 필요했다문 대통령과 김 의원,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등이 가톨릭 사제 집단인 제수이트이고, 이들이 청와대를 장악하기 위해 안 전 지사를 미투로 낙마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당시 드루킹이 김 의원과 멀어지면서 안 전 지사와 접촉해 경공모 강연도 성사되는 등 분위기가 좋았는데 청와대가 고의로 안 전 지사를 낙마시킨 것이라는 주장이다.

지난 37일 청와대 여야 5당 대표 오찬 회동에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언급하며 정치판이 무섭다”, “임종석 실장이 기획했다는 얘기가 있던데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이밖에도 A씨는 드루킹이 제수이트인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도 관여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드루킹은 경찰에 체포되기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폭행 혐의를 받은 안 전 지사를 옹호한 적이 없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안희정 쉴드 댓글을 내가 왜 달겠나, 이런 문제는 그냥 관망하는 게 답 아닌가라며 안 전 지사 측에서 연락이 왔는데 그런 거 하냐고 물어봐 내가 웃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