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지원 ‘화이트리스트’ 사건, 특수3부 재배당
보수단체 지원 ‘화이트리스트’ 사건, 특수3부 재배당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7.08.18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검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조직적으로 보수단체를 지원하고 관제 시위를 부추겼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 사건을 특수3부에 재배당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그동안 이 사건을 형사1부에서 수사했지만 특검에서 ‘블랙리스트’ 사건을 담당했던 양석조 부장검사가 특수3부장으로 보임함에 따라 수사 부서를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철규 기자 cheolkyu-lee@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