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미 대사관저 월담' 대진연 관련 시민단체 압수수색
경찰 '미 대사관저 월담' 대진연 관련 시민단체 압수수색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0.2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22일 대진연 회원들의 미 대사관저 침입사건과 관련해 시민단체 '평화 이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대진연 페이스북 캡처
경찰이 22일 대진연 회원들의 미 대사관저 침입사건과 관련해 시민단체 '평화 이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대진연 페이스북 캡처

[법률방송뉴스] 경찰이 주한 미 대사관저의 담을 넘어 침입한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과 관련된 시민단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22일 오전 11시쯤부터 서울 성동구 소재 시민단체 '평화 이음'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주한 미 대사관저 침입사건 관련 자료들을 확보하고 있다. '평화 이음'은 남북 민간교류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다.

경찰은 대진연 관계자가 이 단체에서 근무하면서 주소지를 단체 사무실로 기재한 것을 확인하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대진연은 SNS에 경찰의 압수수색 영상과 함께 “미 대사관저 투쟁을 한 학생이 주소지를 사무실로 썼다며 100명 가까운 인원이 무리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기획하고 지시한 배후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며 "구속된 대진연 회원들의 휴대폰도 압수해 공모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진연 회원들은 지난 18일 오후 2시50분쯤 서울 중구 정동 미 대사관저 담을 사다리를 이용해 넘어 진입했다. 이들은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미 대사관저에 침입한 17명과 침입을 시도한 2명 등 19명을 체포했고, 검찰은 이들 중 7명에 대해 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지난 21일 7명 중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