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동양대 총장 표창 컬러본은 어디서 입수했을까... 박지원 "조국, 딸, 검찰 다 아냐"
조국 딸 동양대 총장 표창 컬러본은 어디서 입수했을까... 박지원 "조국, 딸, 검찰 다 아냐"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9.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의원,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서 '컬러본' 사진 공개
"이게 바로 문제... 검찰에 압수된 표창장이 나에게도 와"
검찰 압수수색 표창장은 '흑백' 사본.. 검찰, 경위파악 착수

[법률방송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소속 박지원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휴대폰으로 전송받은 것과 관련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기자분들과 문자 등으로 제가 '조국 인사청문회' 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일인 6일 박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진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띄운 휴대폰 사진을 내보였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이 사진이 저한테도 와 있다. 이게 바로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이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발언했다.

검찰이 부산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 사진을 특정 언론에 흘리며 여론 몰이를 하고 있다는 비판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었다.

그러나 검찰이 부산대에서 압수수색한 조 후보자 딸 동양대 표창장은 컬러본이 아닌 컬러본을 복사한 흑백본으로 알려지며 박 의원의 컬러본 표창장 사진 입수 경위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일각에선 박 의원의 조 후보자 측에서 컬러본 사진을 입수하고 검찰 압박용으로 컬러본 사진을 공개했다가 자승자박에 빠진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 자료의 입수경위를 묻지만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으며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적었습니다.

박 의원은 저는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입수했으며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는데 대해 추석 목포지역구 활동 중으로 전화,문자 등 답신 못함을 이해바란다고 언론의 추가 취재에 응하지 못하는 데에 양해를 구했다.

표창장 컬러본 사진이 박지원 의원에 전달된 것과 관련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도 원본 표창장을 본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의 진위와 유출 경로 등을 조사해 규명할 방침이다.

6일 국회 법사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국회 법사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