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 “일베 표현의 자유” 비서 박창훈 ‘노짱’ ‘참교육’ 일맥상통?... 일베 회원들 두둔 여론
나경원 의원 “일베 표현의 자유” 비서 박창훈 ‘노짱’ ‘참교육’ 일맥상통?... 일베 회원들 두둔 여론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5.22 13: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출처=교원박 유튜브

[법률방송]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 박창훈씨가 중학생에게 퍼부은 폭언이 극우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의 말투와 흡사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나 의원의 과거 일베 옹호 발언이 다시 관심을 얻고 있다.

21일 유튜브에는 나경원 의원 비서 박창훈씨와 중학생의 통화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이 음성파일에서 박창훈씨는 “부정선거로 당선된 XX들이 말이 많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 팔아먹고 있다” “노무현이 안 죽고 살아서 죗값을 받길 바랐던 사람이다” “죄를 지었으면 죗값을 받아야지 어디 나가서 죽고 XX”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그러나 음성 파일에 이어 박창훈씨가 SNS에 올린 글에 일베 식 표현들이 사용됐다는 점이 논란을 더 부추겼다.

박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학생 하나 참교육했더니 통화내용을 유튜브에 올리겠다고 협박한다. 우리 노짱이 뇌물 혐의로 조사받다 자살하신건 온 우주가 다 아는데”라고 적었다.

박씨가 사용한 ‘참교육’ ‘노짱’ 등이 일베 회원들이 자주 사용하는 단어라고 알려지며 과거 나경원 의원의 일베 옹호 발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3월 나 의원은 일베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이겠다는 청와대 입장과 관련해 "일베 폐쇄는 표현의 자유를 후퇴시키는 행위이자 인터넷 공간도 장악하겠다는 의도"라며 "여권에 대한 로열티가 떨어지는 네이버를 압박하더니, 이제 눈엣가시같은 반 여권 사이트를 압박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낸 바 있다.

나 의원의 비서 박씨의 막말 논란이 거세지자 일베 회원들은 나 의원과 박씨를 두둔하고 나섰다.

이날 일베 사이트 자유게시판에는 “나경원 인민재판 당하는 중” “욕한 나경원 비서 전라도 사람 같던데” “아무리 봐도 맞는 말만 했는데” “나경원 비서 지켜주자” 등의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베충박멸 2018-05-22 13:29:34
나경원이 일베를 두둔한 이유가
일베비서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