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모임 회원 ID들 매크로 돌려 김경수 의원 압박... 오사카 총영사 거절이 원인
드루킹, 모임 회원 ID들 매크로 돌려 김경수 의원 압박... 오사카 총영사 거절이 원인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4.15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법률방송] 인터넷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 일명 드루킹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매크로를 이용해 악성 댓글 공격을 한 것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드루킹은 김모씨가 온라인에서 사용하는 필명으로, 그가 과거 김경수 의원 외에 민주당 측 인사들을 대상으로 매크로로 댓글을 조작해 음해하고 협박했다는 증언들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 측은 15일 "드루킹이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특정 인물을 임명해달라고 김 의원에게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김경수 의원은 전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받아들여지지 않자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드루킹으로부터 자신도 피해를 본 적이 있다는 증언들도 잇따랐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라는 오명을 썼다”고 증언했다.

이상호 전문건설공제조합 상임감사도 페이스북에서 "2년 전쯤 나에 대해 온갖 '카더라' 정보를 짜깁기해 사실을 왜곡하고 음해하는 글을 게시해 댓글로 욕을 먹도록 만든 자"라고 지적했다.

드루킹은 누적 방문자 수가 985만여명인 블로그 ‘드루킹의 자료창고’의 영향력을 활용해 ‘드루킹의 차트혁명’이라는 책을 썼고, 최근 ‘이니 하고 싶은 거 다 해’ 등 시사 팟캐스트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경찰 수사로 덜미가 잡힌 드루킹과 일당이 활용한 ‘매크로(macro)’는 한 번의 입력으로 지정된 동작을 반복하는 프로그램을 말하는 것으로, 특정 댓글의 추천 수 조작이 가능해 ‘인터넷 여론조작’의 도구로 사용되곤 한다. 

특히 김씨는 자신이 만든 모임에서 확보한 회원들의 아이디를 매크로 조작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