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TF "MB 국정원, 전교조 교사 위장해 탈퇴 유도"
국정원 TF "MB 국정원, 전교조 교사 위장해 탈퇴 유도"
  • 석대성 기자
  • 승인 2017.10.1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전단, 원세훈에 '전교조 와해 특수공작 계획' 보고"
검찰, 심리전단-보수 학부모단체 연계 여부 수사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전교조 회원을 가장해 교사들의 전교조 탈퇴를 유도하는 '특수공작'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국정원 심리전단이 2011년 5월 원세훈 당시 원장에게 ‘전교조 와해 특수공작’ 계획을 보고한 사실을 확인하고 오늘(12일) 관련 문서를 서울중앙지검에 넘겼습니다.

심리전단은 당시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 연합’이라는 보수 학부모단체가 전교조 소속 교사 6만여명에게 전교조 탈퇴를 종용하는 편지를 집단 발송한 것을 계기로, 전교조 교사로 위장해 인터넷에 전교조의 반국가·반체제 문제를 폭로하는 '양심선언'을 올리겠다는 계획을 보고했습니다.

실제 그 해 5월 31일 포털사이트 다음에 '양심교사'라는 ID의 네티즌이 전교조를 비판하면서 탈퇴하겠다는 내용의 '이제 나는 전교조 교사가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검찰은 '학부모 연합' 간부와 심리전단 직원이 다수의 이메일을 주고받는 등 긴밀한 연락 관계를 유지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 단체가 편지 대량 발송에 3천만원가량의 자금을 쓴 과정에 국정원이 관여했는지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석대성 기자 daeseong-seo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