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검사 10단 윤석열과 설전, 내가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
박지원 "검사 10단 윤석열과 설전, 내가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10.1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17일 국감에서 "의원님, 특정인 보호하는 듯한 말 자꾸 하신다"
박지원 의원 "검사 10단이 정치 9단한테 수사 잘 하겠다 한 것, 믿을 만한 사람"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대검 국정감사에서 정경심 교수와 패스트트랙 수사에 관한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반문하며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대검 국정감사에서 정경심 교수와 패스트트랙 수사에 관한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반문하며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지난 17일 열린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설전을 벌인 것을 두고 윤 총장을 "검사 10단"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 9단이 검사 10단에 졌다"면서 "내가 전략적으로 져줬다. 윤 총장이 소신껏 답변하더라. 여야 누가 얘기하더라도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일체 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윤 총장의 맨 마지막 말씀이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검찰로서 똑똑히 할 테니까 두고 봐라, 잠시 기다려달라' 그 이상 좋은 게 어디 있어요"라고도 말했다.

박 의원은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말씀이 딱 생각나더라"며 "당신 같으면 믿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국감에서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과잉 기소 아니냐"고 윤 총장에게 물었다.

윤 총장은 "그게 과잉인지 아닌지 설명하려면 수사내용을 말해야 하는데 할 수 없다"고 답하다가 박 의원의 질의가 계속되자 목소리를 높이며 "의원님, 공개적인 자리에서 특정인을 보호하는 듯한 말을 자꾸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의 기세에 당황하는 듯한 모습으로 "보호하는 게 아니다. 패스트트랙에 의원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 총장은 "패스트트랙하고 정경심 교수하고 왜 결부되는지 잘 이해를 못 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박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정 교수와 결부시켜야 한국당 패스트트랙 의원들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정 교수처럼 기소하겠구나, 라고 생각했다. 난 내 목적을 정했었다"며 "한국당 의원들은 아직까지 조사 중인데 내가 자꾸 기소하라고 하니까 윤 총장도 성가셨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그러니 윤 총장이 '걱정하지 마라. 이게 나오면 다 알게 된다. 왜 자꾸 추궁하십니까'라고 한 것인데, 검사 10단이 정치 9단한테 그렇게 확정적으로 얘기를 했다"며 "결과적으로 보면 (내가 윤 총장한테)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