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수사 최대 고비... 9일 朴대통령 대면조사 무산
특검 수사 최대 고비... 9일 朴대통령 대면조사 무산
  • 김경희 기자
  • 승인 2017.02.08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특검이 조사 일정 유출했다"며 조사 거부 의사까지
박 대통령 측 신경전에 특검 "9일 청와대 부당성 밝히겠다"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를 놓고 청와대가 조사 거부 의사까지 내비치는 등 박영수 특검팀과 신경전 내지 힘겨루기를 벌이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자칫 박 대통령 대면조사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는 분위기다.

특검팀은 8일 오후 "9일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일정은 없다"고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이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은 9일 브리핑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를 연기하고 추후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특검팀에 공식 통보했다.

이로써 특검팀과 박 대통령 측의 대면조사 협의 자체가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다.

 

박영수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가 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굳은 표정으로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박 대통령 변호인단이 '추후 일정 조율' 입장을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명분쌓기 용이며 사실상 대면조사 거부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당초 특검팀과 청와대는 9일 청와대 비서동인 위민관에서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7일 한 언론매체가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청와대 측은 특검팀이 조사 일정을 유출했다고 거세게 비난하고 나섰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 시기와 장소 등이 보도된 것과 관련해 특검팀에 강력히 항의하면서 합의를 위반한 특검팀을 신뢰할 수 없다며 향후 대면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뜻까지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한 보도는 특검에서 확인해준 사실이 전혀 없다”며 “앞으로도 일체 확인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청와대는 특검팀에서 일정을 유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검팀은 그간 박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 조율이 막바지에 달하면서 최대한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전날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기소하면서 박 대통령을 공모자로 기재한 공소장을 공개하지 않기로 한 것이 그 한 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도 박 대통령 대면조사 관련 질문 자체를 받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해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공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지금은 왜 비공개 조사를 하는지 등에 대해 말하지 못할 사정이 있고, 추후 정리해서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대면조사 취소 입장에 대해서도 “정리가 되는 대로 청와대의 부당성 등을 포함해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특검팀이 9일 브리핑에서 밝히겠다고 한 박 대통령 대면조사 관련 입장과 내용에 따라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수사는 최대의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김경희 기자 kyeonghee-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