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보좌관이 국회의원 보는 앞에서"... 국회 내 갑질 논란 여전
이번엔 "보좌관이 국회의원 보는 앞에서"... 국회 내 갑질 논란 여전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12.01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협 "첫 출근날 PC 켰다고 보좌관 폭언… 의원은 두둔" 갑질 폭로
법률방송 DB
법률방송 DB

[법률방송뉴스] 야당의 한 국회의원실 보좌관이 비서에게 갑질을 하고 괴롭혔다는 진술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 문제인 것은 이를 본 국회의원이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의혹입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오늘(1일) '국회의원실 내 갑질과 괴롭힘 사건 강력 규탄 및 진상규명, 재발방지책 촉구' 성명서를 냈습니다.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국회 인권센터에선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실 안에서 발생한 갑질 사건이 접수됐습니다.

가해자는 4급 보좌관, 피해자는 새로 채용돼 첫 출근한 비서로 전해집니다.

해당 보좌관은 비서가 임시로 배정된 사무실 자리에서 컴퓨터를 켰다는 것을 이유로 폭언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보좌관은 비서가 '행정전자인증 신청서'를 출력한 후 이를 찢어 쓰레기통에 버렸다는 걸 지적하기도 했는데, 해당 종이 조각을 쓰레기통에서 손으로 꺼내라고 화를 내며 모욕적 언사를 이어나갔다는 진술이 나옵니다.

해당 비서는 의원과의 면담을 위해 사무실로 들어갔고, 보좌관은 곧바로 따라 들어와 비서에게 쓰레기통에서 꺼낸 종이를 던지고 의원의 집무실을 나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리에 있던 의원은 이 상황을 모두 목격했음에도 보좌관을 두둔하며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비서에게 '유연하게 풀어보라'고 했다는 게 성명서 내용입니다.

국보협은 "민의를 대변하고 사회의 약자와 함께 한다는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통탄을 금할 길이 없다"며 △국회 인권센터와 감사관실의 철저한 조사 △피해사실과 가해자 등의 잘못이 밝혀질 경우의 징계처분 △직장 내 괴롭힘 등의 방지를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 등을 촉구했습니다.

국보협은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의원실 내 갑질과 괴롭힘 등 가혹행위가 다신 발생하지 않도록 회원들과 함께 대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치권에서의 갑질 논란은 잊을 만하면 터지고 있습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 선거 당시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개표상황실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당직자를 여러 차례 폭행하고 욕설을 내뱉은 것으로 드러나 뭇매를 맞았습니다.

당시 송 의원은 폭행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으나 사무처 당직자들의 잇단 사과 요구와 당을 비롯 지역사회 비판 여론이 이어지자 일주일 만에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한 바 있습니다.

송 의원의 폭행 사건은 피해자들이 경찰 측에 처벌 불원서를 제출해 지난 5월 27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고, 송 의원은 8월 말 다시 국민의힘에 복당했습니다.

여권에선 성추행 논란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 이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