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황당한 일" vs 이준석 "변명 어렵다"... 여야 당대표, 대장동 대리전
송영길 "황당한 일" vs 이준석 "변명 어렵다"... 여야 당대표, 대장동 대리전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11.03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사주 의혹엔 송영길 "아연실색" vs 이준석 "말 안 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대장동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치열한 대리전을 펼쳤습니다.

양당 대표는 오늘(3일) 오후 열린 TV 토론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고발 사주 의혹 △대선 후보 단일화 △주 4일 근로제 등에 대해 논쟁을 벌였습니다.

특히 대장동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은 이날 토론의 뜨거운 쟁점이었습니다.

국민의힘 이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대장동 개발의 '설계자'로 지칭하면서 "내용을 몰랐다고 변명하기 어렵다"며 "행정가로서 밑에서 하는 대로 사인(서명)만 했다고 하는 대통령은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덧붙여 "행정 권력이 개입했거나 그 무능 때문에 무리한 개발이 가능했다면 어떤 식으로든 이 후보가 책임져야 한다"고 몰아붙였습니다.

이에 송 대표는 "곽상도 무소속 의원이 아들을 통해 받은 50억원을 검찰이 이미 뇌물죄로 판단했다"며 "왜 돈의 흐름을 좇지 않느냐"고 언론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 환수에 칭찬을 해줘도 시원찮은데 배임이라니 황당한 일"이라고 맞섰고, 야권의 특검 요구에 대해선 "일단 검찰 수사를 철저히 하고, 그 결과 보고 나서 판단할 문제"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또 "특검 수사의 핵심은 윤석열"이라고 반격했습니다.

송 대표는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이번 사건에서 윤 후보가 수사 대상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이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를 제대로 못 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메신저 파일이 있었다는 것을 2~3개월 전에 확인했다"며 "이후 수사도 진척이 더딘 것 같고 무엇을 더 수사로 밝혀냈느냐에 대해선 의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아직까지 피의자 신분도 안 된 상황"이라며 "저는 오히려 공수처가 이 일을 시작했으면 본인들의 수사력을 입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내세웠습니다.

또 "공수처가 고위 권력 또는 검찰 권력에 대한 수사를 이번에 실제 해보는 것인데, 무능력을 입증하면 오히려 국가의 반부패 역량에 큰 구멍 생기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송 대표는 "그렇게 공수처 발족을 못 하게 하려고 위헌소송까지 제기한 것이 국민의힘이고, 검사 25명에 수사관 40명밖에 배정 안 해준 것도 국민의힘이고, 공수처 팔·다리를 자른 것이 국민의힘"이라며 "그렇게 해놓고 수사력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나아가 "김 의원의 발언을 듣고 아연실색했다"며 "녹취록 다 나와 있고 공모한 흔적이 다 나오는데, '기억이 안 난다'며 뻔뻔한 거짓말을 했다. 김 의원은 저렇게 비겁해서는 안 된다"고 질타했습니다.

덧붙여 "텔레그램으로 (고발장 초안이) 전달된 것은 검찰에서 이미 확인해 공수처로 넘긴 것"이라며 "빨리 조사해서 손 검사, 김 의원은 당연히 구속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이 배후에는 윤 후보가 빠져나갈 수 없다"며 "손 검사가 자기를 변호한 것도 아니고 왜 윤 후보의 장모와 부인을 변론하는 변론요지서를 검찰조직을 위해 작성하느냐"고 의구심을 표했습니다.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손 검사는 자신이 출세하리라는 것에 베팅한 것이라는 게 송 대표 주장입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송 대표가 시나리오 작가라면 합리적으로 쓰신 것이다. 말이 되는 부분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수사로 밝히는 것은 다른 영역이다. 공소장 보면 육하원칙을 적시해야 하는데 이번에 밝혀낸 것은 없고 다 '불상'이지 않느냐"고 재반박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