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실장 경찰 출두, 음란사이트 무차별 확산... 양예원 외 피해자 또 나와 “2차 가해 심각”
스튜디오 실장 경찰 출두, 음란사이트 무차별 확산... 양예원 외 피해자 또 나와 “2차 가해 심각”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5.23 02: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마포 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스튜디오 실장 정모씨. /유튜브 캡처
22일 마포 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스튜디오 실장 정모씨. /유튜브 캡처

[법률방송] 양예원씨에게 강압 촬영과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받는 스튜디오 실장 등이 22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마포경찰서는 양예원씨가 고소한 스튜디오 실장 A씨와 다른 스튜디오 실장 B씨 등 2명을 이날 오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스튜디오 실장들은 9시간에 걸친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B씨에게 촬영 당시 성추행이 있었는지와 강압적으로 촬영을 요구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당시 사진가들을 모집했던 B씨는 오후 7시 10분쯤 조사를 마쳤고, 촬영이 이뤄진 스튜디오를 운영했던 A씨는 오후 8시 6분쯤 조사가 끝났다.

이들은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마주친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답변 없이 귀가했다.

특히 A씨는 조사 예정 시간보다 2시간 이상 이른 7시 40분쯤 출두해 취재진을 따돌렸고, B씨는 오전 9시 58분쯤 검은색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쓰고 등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은 당시 촬영에 참석한 사진가들을 상대로 음란 사이트 최초 유포자를 찾고 있다.

또 음란 사이트 폐쇄 조치 후에도 다른 파일 공유 사이트에 사진과 동영상이 업로드된 점을 확인하고 유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마포경찰서는 2012년 합정동 스튜디오에서 찍은 사진이 유출됐다는 신고가 추가로 접수돼 17일 천안 서북경찰서로부터 이첩 받아 조사 중이다. 

앞서 양 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고, 찍힌 사진이 유출됐다고 폭로한 바 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래 2018-05-23 03:18:15
강력히 처벌하시길 남의 인권도 무시하고 유포하는자에게 무기징역 과도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