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나경원 비서 박창훈, 일베 용어로 김대중·문재인 조롱... ‘참교육’ 했다며 자랑까지
[영상] 나경원 비서 박창훈, 일베 용어로 김대중·문재인 조롱... ‘참교육’ 했다며 자랑까지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5.22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출처=후레드군 유튜브

[법률방송] 중학생에게 폭언을 퍼부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 박창훈씨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등 나경원 의원에게까지 불똥이 튀고 있다.

21일 유튜브에는 나경원 의원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비서 박창훈씨와 한 중학생의 통화 녹음 파일이 올라왔다.

이 음성파일에서 박창훈씨는 "너 중학생이라 아무것도 모르나 본데 집권 여당 같은 소리 하고 있다. 부정선거로 당선된 XX들이 말이 많다"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비난을 퍼부었다.

박씨는 당초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학생 하나 참교육했더니 통화내용을 유튜브에 올리겠다고 협박한다ㅋㅋㅋㅋㅋㅋ”라고 적어 논란을 부추겼다.

박창훈 비서는 'ㅋㅋ'라는 등 웃는가 하면 '노짱'등 일베 용어를 사용하는가 하면, '자신있니?'라며 상대를 조롱하기도 했다.

결국 논란이 커지자 박씨는글을 삭제하고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차마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한 제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겠다”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나 의원도 22일 "금일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해당 직원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씨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잇따라 올라오는 등 논란은 진화되지 않고 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