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조 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 관계자 소환도 병행
검찰, '노조 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 관계자 소환도 병행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8.04.1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1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에서 압수수색 물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1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에서 압수수색 물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지방 지사 및 관계자 자택 등의 압수수색에 나섰다.

12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과 지사 관계자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노무 관련 문서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이 된 지역지사는 부산 남부지사와 경기도 용인 소재 경원지사다.

삼성전자서비스노조 나두식 지회장은 전날 검찰에 피해자 조사를 위해 출석하면서 “2014년 2월에도 명절을 앞두고 부산 해운대센터를 위장폐업해 동료들이 직장을 잃고 1년 가까이 복귀를 못 했다”고 말한 바 있다.

경원지사는 2013년 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조원 최종범(당시 32세)씨가 일했던 천안지역 서비스센터를 관할한다.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지난 6일 수원 서비스본사 건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압수수색은 전날 나 지회장 등 노조 관계자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인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과 함께 증거분석 포렌식 작업 등을 위해 조만간 지사 관계자들을 소환해 부당 노동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어 삼성전자서비스를 포함한 그룹 임직원 소환조사에도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