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새 뒤바뀐 배현진·김세의의 말·말·말 “편파방송 걱정” “국민의 방송 돼야”
1년 새 뒤바뀐 배현진·김세의의 말·말·말 “편파방송 걱정” “국민의 방송 돼야”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3.2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사진 출처=유튜브 캡처

[법률방송] 배현진 전 MBC 앵커와 김세의 MBC 기자가 27일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MBC에 대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배현진 전 앵커는 초등학생들도 하지 않을만한 이지매와 린치를 얘기하면서까지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다“‘배현진은 뉴스에 출연할 수 없다고 한 최승호 MBC 사장의 인터뷰를 잘못 들었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 배현진 전 앵커는 양승은 아나운서와 수십 명 기자들이 어디에 발령 나서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르는 채 흩어져 있다소신대로 일하겠다는 사람들에게 부역자란 오명을 씌워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배현진 전 앵커는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것도 죄가 되느냐국민의 방송인지, 언론노조의 방송인지 분명히 해줬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한편 김세의 기자는 부역자라고 비난받은 80여 명은 영상자료 분류 등 단순 업무를 하면서 취재업무에 배제된 상태라며 경영진이 정상화위원회란 조직을 만들어 과거 리포트를 쓰게 된 경위를 캐물으며 망신주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세의 기자는 지금 취재는 모두 민주노총 산하의 언론노조 기자들이 하고 있는데 뉴스가 균형감을 가질 수 있겠느냐MBC 시청률이 더 많이 떨어졌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세의 기자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MBC의 편파방송이 우려된다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를 위한 코드방송을 하려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