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다사로 '국정원 돈 불법 여론조사' 영장심사... MB '친박 학살 공천' 수사로 가나
장다사로 '국정원 돈 불법 여론조사' 영장심사... MB '친박 학살 공천' 수사로 가나
  • 석대성 기자
  • 승인 2018.02.1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다사로 전 기획관, 국정원 돈 10억 받아 18대 총선 '친이' '친박' 여론조사
친박 후보들 줄줄이 낙천... 박근혜 당시 한나라 대표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朴도 19대 총선 '진박 감별' 여론조사로 추가 기소... MB 수사 불가피할 듯

[앵커]

국정원 특수활동비 10억원을 받아 불법 총선 여론조사를 벌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한 법원 영장실질심사가 오늘(13일) 열렸습니다.

18대 총선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이른바 '친박 공천 학살' 관련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는 발언과 관련된 내용인데요.

장 기획관의 혐의 내용과 당시 상황을 석대성 기자가 복기해 봤습니다.

[리포트]

굳은 표정으로 법원에 출석한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장다사로 /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국정원 특활비 10억원 받은 혐의 인정하시나요."
"..."

검찰은 그제 특가법상 뇌물과 국고손실, 허위공문서 작성·행사 등 혐의로 장 전 기획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에 건너간 국정원 자금이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친이'와 '친박' 후보 불법 여론조사에 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세간에선 '상왕'으로 불린 MB 친형 이상득 전 의원, 'MB 오른팔'로 불린 이재오 전 의원 등이 공천을 좌지우지한다는 얘기가 돌았고, 실제 많은 친박 후보들이 공천을 받지 못하고 낙천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가에선 '친박 공천 학살'이라는 말이 공공연히 회자되기도 했습니다.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 / 2008년 3월 23일]
"약속과 신뢰가 지켜지기를 바랐습니다. 그러나 결국 저는 속았습니다. 국민도 속았습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당시 19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의 이른바 '진박 감별' 불법 여론조사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한 바 있습니다.

"나도 속았다"며 불법 여론조사와 부당 공천의 피해자를 자처했으면서도 똑같은 행동을 답습한 셈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된 만큼 이명박 전 대통령도 관련 혐의가 드러날 경우 처벌을 피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장다사로 전 기획관 구속 여부는 오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률방송 석대성입니다.

 

석대성 기자 daeseong-seo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