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석방 3일 됐는데"… 다스-MB와 연루 '대형 의혹' 삼성전자·이학수 압수수색
“이재용 석방 3일 됐는데"… 다스-MB와 연루 '대형 의혹' 삼성전자·이학수 압수수색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8.02.0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다스의 BBK 상대 소송비용 대납 의혹"... 삼성전자 사옥 3곳 등 밤샘 압수수색
삼성그룹 전 2인자·'이건희 오른팔' 이학수 자택도 압수수색... 해외체류 중, 소환 방침
검찰,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다스 관계자 진술 확보한 듯... 삼성 측 "공식입장 없다"

[앵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실소유주 논란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이번엔 이명박 대통령 재임 시절 다스가 BBK를 상대로 미국 현지에서 제기한 민사소송 관련 거액의 수임료를 삼성전자가 대납했다는 의혹이 터져 나왔습니다.

삼성전사 사옥과 이건희 회장의 '복심'으로 불렸던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 자택 등이 밤샘 압수수색을 당했습니다.

다스는 정말 누구 걸까요. 신새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최정예인 첨단범죄수사1부와 특수2부가 어제 오후부터 오늘 오전 5~6시까지 삼성전자 수원·서초·우면 사옥 등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2009년을 전후한 삼성전자 업무·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미국 법원에 다스가 BBK를 상대로 낸 140억원 반환소송 관련 지난 2009년, 다스가 새로 선임한 미국 대형 로펌 ‘에이킨 검프’ 수임료를 삼성전자가 대납했다는 의혹에 따른 것입니다.

2009년은 이명박 대통령 집권 2년차이던 해입니다.

검찰은 당시 로펌 선임에 관여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다스 관계자들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스 직원들이 “에이킨 검프에서 청구서가 오지 않는다‘고 김 전 기획관에 의문을 표했지만 김 전 기획관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가 아니라면 ‘MB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로펌 선임해 관여할 일도 없고, 삼성이 수임료를 대납할 이유도 없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관련해서 검찰은 이건희 회장의 오른팔이자 복심, 명실상부한 삼성 2인자였던 이학수 전 부회장 자택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학수 전 부회장이 관여됐다면 삼성 그룹 차원에서 결정하고 개입한 걸로 봐야 합니다.

삼성이 거액의 수임료를 대납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해인 2009년 12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은 ‘비자금 사건’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 확정판결을 받은 이건희 회장을 원포인트 단독 특별사면했습니다.

검찰은 삼성전자 압수수색영장에 ‘뇌물 공여 혐의’를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건희 회장 수천억원대 추가 차명계좌 피의자 입건에 이은 다스 관련 삼성전자 압수수색.

뒤숭숭한 분위기에 휩싸인 삼성은 ‘공식입장은 없다’가 ‘공식입장’ 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

"(압수수색 관련) 삼성전자 측의 입장을 들어보고 싶어서요"

"없습니다"

"공식입장 없으신 거예요"

"네"

[스탠드업]

검찰은 오늘 오전부터 삼성 실무자들을 불러 어떤 경위로 삼성전자가 다스 선임 로펌 수임료를 대납했는지, 이 과정에 불법행위는 없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해외 체류 중인 이학수 전 부회장도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입니다.

법률방송 신새아입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