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대북공작금 DJ·盧 뒷조사에 유용'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 등 31일 영장실질심사
'국정원 대북공작금 DJ·盧 뒷조사에 유용'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 등 31일 영장실질심사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8.01.3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데이비드슨', 노무현 전 대통령 '연어'... 작전명 붙여 뒷조사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 /연합뉴스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대북 특수공작비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에 대한영장실질심사가 31일 열린다.

최 전 차장과 김 전 국장은 대북 공작업무에 사용토록 규정된 대북공작금 10억원가량을 빼돌려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해외에 비자금을 감췄다는 등의 전직 대통령에 관한 풍문을 뒷조사하는 데 쓴 혐의로 지난 29일 검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 조사결과 당시 국정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에 ‘데이비드슨’,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에 ‘연어’라는 작전명을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국장은 이외에도 수십억원의 대북공작금 일부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개인적으로 사용하도록 서울시내 모 호텔의 스위트룸을 임차하는데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철규 기자 cheolkyu-lee@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