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특활비에 '만사형통' '상왕' 이상득도 털렸다... 김윤옥 여사 조만간 소환
국정원 특활비에 '만사형통' '상왕' 이상득도 털렸다... 김윤옥 여사 조만간 소환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8.01.22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이상득 전 의원 자택·사무실 전격 압수수색... '국정원 불법 자금 수수' 혐의
김윤옥 여사 '국정원 자금 명품 쇼핑' 의혹 관련 전 보좌관-김희중 전 실장 '대질조사'
이명박 전 대통령 형 이상득, 이상은에 이어 부인까지... 검찰, 'MB 친인척' 전방위 압박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 특활비 유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22일)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관련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도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철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가 오늘 이상득 전 의원의 서울 성북동 자택과 여의도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이 들이닥칠지 예상 못했던 이 전 의원은 자택에서 검찰 압수수색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과 국정원 관계자들 조사에서 이상득 전 의원이 직접 억대의 국정원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만사형통(萬事兄通)’ 이라고 불렸던 MB 정권 실세 중의 실세 이 전 의원과,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관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 전 실장은 이 전 의원이 대표이사를 지냈던 코오롱그룹에서 35년간 근무한 대표적인 ‘이상득 라인’으로, 정보나 안보 관련 경력이 전혀 없어 지난 2008년 국정원 기조실장에 발탁됐을 때부터 주목받았습니다.

MB 정부 출범과 함께 국정원 살림을 총괄하는 기조실장 자리를 꿰찬 김 전 실장은 ‘MB 집사’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에게 국정원 특활비를 전하는데도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가 이상득 전 의원의 정치자금 등에 사용됐을 가능성에 대해 관련 압수물 분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한편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국정원 특활비 10만 달러 수수와 명품 구입 관련 의혹과 관련해, 자금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전직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돈을 전달했다는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과의 대질신문에서 이 행정관은 일부 사실관계는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안팎에선 주변인 조사가 마무리 돼가고 있는 만큼 김윤옥 여사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해 가는 가운데 검찰 고위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 여부에 대해 “우리가 MB를 법정에 세운다는 목표는 없다”고 일단 선을 그으면서도 “로드맵을 갖고 하는 게 아니라 나오는 대로 수사하는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법률방송 이철규입니다.

 

이철규 기자 cheolkyu-lee@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