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과 판박이"... 검찰 'MB 국정원 상납' 수사, '집사' 김백준 등 靑 측근들 압수수색
"朴과 판박이"... 검찰 'MB 국정원 상납' 수사, '집사' 김백준 등 靑 측근들 압수수색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8.01.12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등 3명 자택 포함
검찰 "원세훈 전 국정원장 당시 국정원 자금 불법 전달된 단서 포착"
박 전 대통령과 '문고리 3인방' 국정원 특활비 수사 흐름과 '판박이'

[앵커]

검찰이 오늘(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MB 정부 청와대 인사 3명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을 당한 인사들의 면면과 혐의가 예사로워 보이지 않습니다.

MB를 향해 가는 검찰 수사 징검다리라는 얘기가  검찰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철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오늘 MB 정부 시절 김백준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희중 제1부속실장, 김진모 민정2비서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우선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부터 곁을 지켜 'MB의 집사‘라 불리는 최측근 인사입니다.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도 이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 비서관을 지내는 등 공식 비공식, 개인적 일정까지 모두 관리하는 자리에 있었습니다.

검사 출신인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의 업무는 이 전 대통령 친인척 관리였습니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 살림과 대통령 일정, 친인척을 관리하는 총무와 민정 라인 고위 인사들이 한꺼번에 이른바 ‘털린’ 겁니다.  

이들에 대한 압수수색 혐의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 자금을 상납받았다는, 뇌물 혐의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가 포착돼 수사해 왔다"며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수사 초기인 현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 내용이나 수사 과정을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전직 국정원장과 대통령 측근들을 수사한 뒤 그 뒤에 있는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기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정원 특활비 수사 기소와 구조와 흐름이 거의 흡사합니다.

결국 검찰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가는 수순이라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오는 이유입니다. 법률방송 이철규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백준(오른쪽에서 세번째)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법률방송
이명박 대통령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백준(오른쪽에서 세번째)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법률방송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