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찬 용산경찰서장 '댓글 수사 방해' 피의자 소환
김병찬 용산경찰서장 '댓글 수사 방해' 피의자 소환
  • 석대성 기자
  • 승인 2017.11.2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사건 당시 서울경찰청 수사2계장... 수사 실무
검찰 "국정원과 수십 차례 통화 정황 포착"
검찰,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다시 불러 조사

[앵커]

지난 2012년 대선 국정원 댓글 검찰 수사가 당시 경찰 수사 자체로까지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으로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던 현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오늘(28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오후엔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다시 불러 MB 정부 청와대와 공모 여부 등도 캐물었습니다.

석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오늘 '국정원 댓글'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불려 나왔습니다.

현직 총경급 경찰 간부가 '국정원 댓글' 사건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 건 김 서장이 첫 번째입니다.

김 서장은 2012년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으로 국정원 댓글 관련 디지털 분석 업무 등 경찰 수사 실무를 맡았습니다.

이른바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으로 당시 야당이던 민주당은 "국정원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았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습니다.

관련해서 김병찬 서장은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국정원 직원과 여러 차례 통화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김 서장은 당시 서울청을 출입하는 국정원 직원과 40여 차례 넘게 통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특히 대선을 사흘 앞두고 경찰이 "국정원 댓글 흔적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발표한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당시 경찰 수뇌부와 국정원이 공모해 대선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사건을 축소·은폐하고 이 과정에 김 서장이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것이 검찰 판단입니다.

이에 대해 김 서장은 검찰에 출석하며 국정원 관계자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업무상 필요에 의해 통화한 것일 뿐 수사 기밀을 유출한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오후엔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정점'에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나왔습니다.

지난 8월 국정원 댓글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에 있는 원 전 원장은 구치소 호송차를 타고 오늘 검찰에 나왔습니다.

검찰은 사이버 외곽팀 운영 등 다른 혐의를 적용해 원 전 원장을 추가 기소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을 넘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보고나 지시 여부 등까지 조사할 방침입니다.

2012년 대선 국정원 댓글 사건을 경찰이 축소·은폐했는지 등 경찰 수사 적정성 자체에 대한 수사와 이명박 전 대통령 연루 여부.

국정원 댓글 사건 검찰 수사가 본질과 최정점으로 향해 가고 있습니다.

법률방송 석대성입니다.

 

석대성 기자 daeseong-seo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