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공직생활이 한순간에..." 뒤늦은 눈물 쏟은 전 국정원 팀장
"30년 공직생활이 한순간에..." 뒤늦은 눈물 쏟은 전 국정원 팀장
  • 석대성 기자
  • 승인 2017.11.1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가짜 사진 합성·유포
"윗선의 부적절한 지시 거부하거나 차단 못하고 실행"
검찰 "수사 적극 협조"... 이례적으로 "서면 구형하겠다"

[앵커]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가짜 나체 사진을 만든 전 국정원 유모 팀장에 대한 첫 공판이자 결심 공판이 된 재판이 오늘(14일) 열렸습니다.

유씨는 재판정에서 "30년 공직 생활이 한순간에 무너져 참담하다"며 뒤늦은 참회화 후회의 눈물을 펑펑 쏟았습니다.

석대성 기자가 재판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전 국정원 직원 유모씨가 포승줄에 묶인 채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려 재판정으로 들어갑니다.

유씨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가짜 포르노 사진을 합성해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문성근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경악! 아~~ 이 미친..."이라는 글을 남기게 한 바로 그 사진입니다.

"뭣 때문에 그런 사진을 만들었느냐"는 재판부 질문에 유씨는 "둘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서..."라고 꺼져 들어가는 목소리로 답변했습니다.

공소 사실을 모두 시인한 유씨 측 변호인은 "심리전단장 지시에 따른 범행으로 약간 불가피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대한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재판 내내 고개를 숙이고 있던 유씨는 "구속된 이후 매일 깊은 반성과 함께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말로 최후진술을 시작했습니다.

유씨는 그러면서 "윗선의 부적절한 지시를  적극적으로 거부하거나 차단 못 하고 실행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피해자들에게 큰 상처를 준 데 대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다시 떨궜습니다.

유씨는 이어 "개인적으로는 30년 공직 생활이 한순간에 무너져 정말 참담한 마음이다. 지난 30년이 국가를 위한 충성의 삶이었다면 앞으로는 사회에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떨리고 울먹이는 목소리로 최후진술을 시작한 유씨는 진술이 이어지는 동안 이내 굵은 눈물을 펑펑 쏟아냈습니다.

검찰은 "유씨가 다른 관련 수사에 대해서도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이례적으로 "서면으로 구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검찰 수사를 위해 유씨에 대한 선고기일을 다음 달 14일로 잡았습니다.

30년간 봉직해오며 평범하고 명예롭게 퇴직할 수 있었던 국정원 직원을 포르노 사진이나 합성해 유포하는 '잡범'으로 만들어버린 현실.

유씨에게 그런 지시를 내린 '윗선'을 검찰은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으로 보고 있습니다.

법률방송 석대성입니다.

 

 

석대성 기자 daeseong-seo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