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전 MBC 사장 등 압수수색... '공범자들'과 국정원
김재철 전 MBC 사장 등 압수수색... '공범자들'과 국정원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7.10.3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김재철·전영배·백종문 등 압수수색... 각종 자료·휴대전화 등 압수
국정원, 김재철 사장 취임 직후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 문건 작성
MBC 노조 "공영방송 파괴 행위 ... 검찰 "사안 중대... 신속히 수사할 것"

검찰이 김재철 전 MBC 사장과 전영배 전 기획조정실장(MBC C&I 사장), 백종문 MBC 부사장 등 MBC 최고위 간부들의 자택과 사무실,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 사무실 등을 오늘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김 전 사장 등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함께 공영방송 장악을 위한 공작을 벌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오늘 압수수색 대상에는 국정원 전 MBC 담당 직원의 집 등도 포함됐습니다.

압수수색 주체는 박찬호 2차장검사가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입니다.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이에 따른 압수수색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으니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을 것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대상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전산 자료, 휴대 전화 등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 조사 결과, 국정원은 20103월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로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안이라는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건 작성 시점은 당시 임기가 남아 있던 엄기영 MBC 사장을 사실상 강제로 쫒아내고 김재철 사장이 MBC 사장으로 온 직후입니다.

‘MBC 정상화국정원 문건의 정상화김재철 사장의 취임을 계기로 고강도 인적 쇄신과 편파 프로그램 퇴출, 이를 통한 MBC의 근본적 체질 개선이런 내용입니다.

한마디로 PD수첩 등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MBC 방송 프로그램과 기자·PD, 출연진 등을 쫒아내고 속아내고 무력화하겠다. 이런 겁니다.

이런 일을 다른 사람도 아닌 명색이 MBC 사장이라는 사람이, 공영방송사 수장이라는 사람이, 그것도 국정원의 지시를 받거나 손을 잡고 앞장 서 자행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입니다.

관련해서 검찰은 이런 국정원 문건 내용을 보고하고 실행하는 과정에 전영배 전 실장과 백종문 부사장 등이 중요한 역할을 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종문 부사장의 경우 MBC PD수첩 간판 PD였던 최승호 PD 등을 아무런 증거도 없지만 가만 둘 수 없어서 잘랐다는 이른바 백종문 녹취록으로,

김재철 사장은 MBC 장악이 잘 안 돼 이른바 큰집 들어가서 쪼인트 까였다는 김우룡 전 방문진 이사장의 발언으로 큰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MBC 노조는 김재철 사장 등이 자행한 행위는 단순히 부당노동행위가 아니라 공영방송 경영진이 국정원과 공모해 공영방송의 존재 이유 자체를 뿌리 채 뒤흔든 언론 파괴 행위라며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최승호 PDMBC 노조가 절대 선이라곤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만 사필귀정, 잘못이 있다면 처벌을 받고 돌려놔야 할 것이 있으면 돌려놓고 그래서 모든 것이 바른 제 자리를 찾아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하는 등 신속히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의 앵커 브리핑은 여기까지입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