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독대' 대기업 총수 7명 전원 조사
朴대통령 '독대' 대기업 총수 7명 전원 조사
  • 김경희 기자
  • 승인 2016.11.1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월 청와대 간담회 참석 17명 중 7명 이틀 간 '비공개 면담'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출연 등 朴대통령 개입 의혹 풀 '열쇠'
검찰, 경제영향 고려 직접조사냐 서면조사냐 방식 놓고 고심

검찰이 지난해 7월 박근혜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을 한 대기업 총수 전원을 조사하겠다는 내부 방침을 정했다.

1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최순실 의혹'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 간담회' 자리에서 박 대통령과 독대를 한 것으로 알려진 대기업 총수 7명을 모두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은 당시 독대가 이뤄진 경위와 대화 내용 등이 박 대통령의 미르·K스포츠재단 개입 의혹을 풀 열쇠가 된다고 판단하고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는 17명의 대기업 총수들이 참여했지만 이 중 7명만 박 대통령과 이틀에 걸쳐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24일 청와대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단 간담회'를 열고 이재용(오른쪽에서 두번째)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왼쪽에서 두번째) 현대차그룹 회장, 신동빈(오른쪽) 롯데그룹 회장 등 대기업 총수 17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공개 면담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2명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박 대통령이 공개된 간담회 자리에서도 “한류를 확산하는 취지에서 대기업들이 재단을 만들어 지원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만큼 이후 있었던 독대에서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독려했을 것이라는게 재계 관측이다.

앞서 지난 8일 검찰관계자는 “국민경제에 끼치는 영향도 고려해야 한다”면서도 “기업들이 사실에 부합하게 얘기를 하지 않는다면 총수도 불러 조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시 비공개 면담 내용이 향후 박 대통령의 법적 책임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대기업 총수 조사가 경제 상황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소환조사와 서면조사 방식을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총수 조사에 앞서 현대자동차그룹 박모 부사장, LG그룹 이모 부사장, CJ그룹 조모 부사장, 한화그룹 신모 상무, SK그룹 박모 전무, 한진그룹 김모 전 전무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10일 오후에도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의혹 등과 관련해 금호아시아나그룹 서모 사장, 부영그룹 김모 사장, 포스코그룹 최모 부사장, LS그룹 안모 전무 등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미르·K스포츠재단은 53개 대기업으로부터 774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자금을 받아 설립됐다. 당시 두 재단이 단기간에 거액의 기금을 모았다는 사실이 도마에 오르면서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개입설이 불거진 바 있다.

검찰은 원칙적으로 53개 대기업을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특별수사본부 검사와 수사관 10명을 출연금을 낸 기업 수사에 별도로 배치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긴급체포된 후 줄곧 입을 닫은 채 혐의를 부인해온 최순실씨는 심경의 변화가 생긴 듯 검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최근 검찰에서 국정개입 의혹에 대해 부인하면서도 대통령 연설문을 미리 받아본 사실은 인정했다. 또한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박 대통령이 먼저 부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kyeonghee-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