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선희 "민병주 국정원 심리전단장, 중소기업 '김사장'으로 알았다"
추선희 "민병주 국정원 심리전단장, 중소기업 '김사장'으로 알았다"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7.10.1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세번째 소환... 영장 청구 방침
'박원순 제압 문건' 수사 관련 서울시 부시장 참고인 소환 조사도
고소·고발 대상에 이명박 전 대통령 포함... "불법에 책임 져야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관련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정치공작에 대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10일) 박 시장의 대리인인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류 부시장은 검찰에 출석하며 “박원순 제압 문건의 작성과 실행에 불법적 요소가 있으니 불법에 책임 있는 사람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여러 주요 정책에 대해서 부정적인 여론의 형성이나 보수단체 집회, 그리고 또 SNS 활동 등을 통해서 서울시 정책을 실행하는 데 많은 장애와 지장을 초래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의 고소·고발 대상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물론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포함돼 있습니다.

검찰은 또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도 국정원의 지시나 도움을 받고 박 시장 비난 집회 등을 벌인 혐의로 오늘 오후 세 번째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국정원 직원 소개로 민병주 전 단장을 만났다고 하는데, 그런데도 '김사장'으로 아셨나요?"

"아닙니다. 김사장이라고 했습니다. 중소기업 김사장님이라고 얘기를 들었고, 저희는 지금까지도 중소기업 김사장이라고 알고 있다가...”

검찰은 추선희 전 사무총장 조사 후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