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재철 사장 당시 MBC 간부 소환 조사
검찰, 김재철 사장 당시 MBC 간부 소환 조사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7.10.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정부 ‘공영방송 장악 의혹’ 수사
‘방송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원 개입 조사

이명박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오후 MBC 자회사인  MBC C&I 전영배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 사장을 상대로 국정원 관계자와 접촉하거나 논의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사장은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측근 중 한 명으로, 김 전 사장 재임 중에 기획조정실장, 보도본부장, 특임이사 등을 지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 김 전 사장 재임 시기 MBC 기자와 PD 해고 등에 당시 국정원이 개입한 정황이 파악됐고,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이른바 ‘방송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사장 등 MBC 전·현직 경영진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