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국정원, 문-김 가짜 나체 합성사진 '특수공작'에 '외국인 대포 아이디'까지 동원
MB국정원, 문-김 가짜 나체 합성사진 '특수공작'에 '외국인 대포 아이디'까지 동원
  • 이철규 기자
  • 승인 2017.10.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특수공작' 문건에 '도청 감지 장치 가동' 문구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국정원 기조실 통보하면 심리전단 실행"

MB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에 올라간 문화예술계 인물들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고 퍼뜨리는 ‘특수공작’을 벌이는 '외국인 대포 아이디'까지 가동한 정황이 드러났다.

4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 심리전단이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합성 나체사진 유포와 관련해 작성한 문건에 ‘도청 감지 장치 가동’ 이라는 문구와 심지어 사진을 퍼뜨리는 과정에는 ‘외국인 대포 아이디 사용’이라는 내용도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당시 국정원이 제작한 합성 나체사진으로, 좌파 연예인으로 지목된 문성근, 김여진씨와 함께, '공화국 인민 배우', '육체 관계'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와 검찰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원세훈 국정원장 재임 당시 심리전단에서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힌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하며 이 과정을 국정원이 주도한 것을 감추기 위한 '보안 조치'의 일환으로 외국인 대포 아이디 등을 아용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지난달 22일 이 합성사진 제작을 지시한 국정원 직원 유모씨를 구속해 수사 중으로, 검찰은 유씨가 누구의 지시를 받고 이를 실행했는지를 조사 중이다.

한편 국정원 TF는 지난 2009년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들의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국정원 심리전단이 기조실에서 퇴출 대상 연예인 명단을 넘겨받아 이들을 공격하는 활동을 벌였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이철규 기자 cheolkyu-lee@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