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블랙리스트는 헌법 파괴"... MBC PD 김환균 언론노조 위원장 검찰 조사
"방송 블랙리스트는 헌법 파괴"... MBC PD 김환균 언론노조 위원장 검찰 조사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7.09.27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철 조종하고 있다 생각했지만 국정원 공작인 줄 몰라"
"최고 권력자 승인 없었다면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

이명박 정부의 ‘방송계 블랙리스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어제 최승호 전 MBC ‘PD수첩’ PD 등을 불러 피해자 조사를 한 데 이어, 오늘(27일)은 역시 ‘PD수첩’ PD 출신인 김환균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환균 PD는 이명박 정부 당시 ‘PD수첩’ 팀장으로 재직하다 별다른 이유 없이 현업에서 배제돼 비제작 부서로 전보됐습니다.

검찰에 출석하면서 김환균 PD는 “김재철 사장을 누군가가 줄을 쥐고 조종하고 있다는 생각은 했지만 청와대가 기획하고 국정원이 공작했다는 것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PD는 그러면서 “블랙리스트는 헌법을 파괴한 것이고 민주주의를 송두리째 흔든 것으로 최고 권력자의 승인이 없었다면 결코 이런 일은 일어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이들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국정원 고위관계자나 이른바 RO라 불리는 방송사 담당 정보관과 방송사 경영진 사이에 부적절한 접촉이 있었는지, 국정원의 언론장악 계획이 실제 실행됐는지 등을 수사할 계획입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