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블랙리스트’ 수사 착수... ‘박원순 제압 문건’도
‘국정원 블랙리스트’ 수사 착수... ‘박원순 제압 문건’도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7.09.1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은 ‘종북’, 반값등록금은 ‘좌파 등록금’ 여론전... ‘좌파 연예인 퇴출’ 압박 문성근 18일 '블랙리스트' 피해자 조사... 검찰, ‘실질적 피해’ 사실관계 파악 나서

 

 

[앵커]

방송인 김제동, 김미화씨, 소설가 이외수씨 등 이른바 ‘MB 정권판 국정원 블랙리스트’와 ‘박원순 제압 문건’에 대해 국정원이 오늘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사건을 배당하고 즉각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정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의 행보가 빠릅니다.

검찰은 수사 착수 즉시 블랙리스트에 오른 배우 문성근씨를 18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국정원이 오늘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사안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으로 알려진 ‘박원순 서울시장 및 좌파 등록금 문건’, 다른 하나는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입니다.

‘박원순 제압 문건’은 박 시장과 반값등록금 등 박 시장의 정책을 ‘종북 좌파’로 규정하고 국정원 차원의 조직적인 여론전을 벌인 혐의입니다.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는 이른바 좌파 연예인 퇴출을 위한 국정원의 전방위적인 압박과 관련된 수사입니다.

2009년 김주성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 주도로 작성된 ‘좌파 문화·연예인 블랙리스트’ 명단엔 방송인 김제동, 김미화씨, 가수 윤도현씨, 소설가 이외수씨 등 모두 82명이 포함됐습니다.

이 가운데 김미화씨는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퇴출됐고, 이외수씨는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이 폐지됐습니다.

특히 윤도현씨와 김제동씨의 경우엔 소속사가 세무조사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진중권 교수도 진행하던 대학 강의가 돌연 폐강되는 등 실질적인 피해를 본 인사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는 우선 18일 출석하기로 한 문성근씨 등 실질적인 피해를 본 인사들을 상대로 한 사실관계 파악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일단 사건을 국정원 댓글 사건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와 공공형사부에 배당했습니다.

관련해서 검찰은 “수사 의뢰된 내용에 대하여 공소시효 등을 충실히 검토하여 신속하고도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일차 수사 타깃은 원세훈 전 원장과 김주성 전 기조실장입니다.

직권남용 공소시효가 7년인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위해 수사팀을 증원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법률방송 정순영입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