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검장 “입장문이 전부”... 법원과 ‘영장 갈등’ 자제
윤석열 지검장 “입장문이 전부”... 법원과 ‘영장 갈등’ 자제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7.09.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13일 법원의 영장 기각에 대해 최근 입장문을 발표한 것은 “말로 하다 보면 불필요한 오해의 소지가 있고 확대 재생산이 될 수 있어 글로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이날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공식적으로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것이 다(전부)"라고 선을 그었다.

윤 지검장의 이같은 발언은 검찰과 법원의 ‘영장 갈등’이 더 이상 확대되는 것을 자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혐의를 받는 양지회 전현직 간부 2명에 대해 청구한 영장을 법원이 기각하자, 지난 8일 "법원이 잇달아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하면서 국정농단 및 적폐청산 수사에 차질을 빚게 됐다"면서 법원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울중앙지검의 입장문 발표는 윤석열 지검장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은 검찰이 입장문을 발표한 지 4시간 만에 곧바로 공개 반박문을 내는 등 양측이 충돌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 때문에 검찰과 법원의 해묵은 '영장 갈등'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법조계의 우려가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윤 지검장의 이날 발언은 '검찰-법원 충돌' 우려를 불식시키고, 법원과의 갈등이 확산되는 사태는 피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