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2 금 20:55
상단여백
HOME 검찰 검찰 중요뉴스
윤석열 지검장 “입장문이 전부”... 법원과 ‘영장 갈등’ 자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13일 법원의 영장 기각에 대해 최근 입장문을 발표한 것은 “말로 하다 보면 불필요한 오해의 소지가 있고 확대 재생산이 될 수 있어 글로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이날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공식적으로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것이 다(전부)"라고 선을 그었다.

윤 지검장의 이같은 발언은 검찰과 법원의 ‘영장 갈등’이 더 이상 확대되는 것을 자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혐의를 받는 양지회 전현직 간부 2명에 대해 청구한 영장을 법원이 기각하자, 지난 8일 "법원이 잇달아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하면서 국정농단 및 적폐청산 수사에 차질을 빚게 됐다"면서 법원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울중앙지검의 입장문 발표는 윤석열 지검장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은 검찰이 입장문을 발표한 지 4시간 만에 곧바로 공개 반박문을 내는 등 양측이 충돌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 때문에 검찰과 법원의 해묵은 '영장 갈등'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법조계의 우려가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윤 지검장의 이날 발언은 '검찰-법원 충돌' 우려를 불식시키고, 법원과의 갈등이 확산되는 사태는 피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저작권자 © 법률방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