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민간인 댓글 팀장 18명 추가 수사의뢰
국정원, 민간인 댓글 팀장 18명 추가 수사의뢰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7.09.0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인 팀장 48명으로 늘어나... 18명, 외곽팀장 활동하다 교체된 인물들
검찰 “국정원에서 대가 받고 인터넷·트위터에서 정치관여 활동에 가담”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달 23일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서울 서초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을 옮기고 있다. /법률방송

국가정보원이 이른바 '댓글 부대' 의혹이 있는 민간인 사이버외곽팀장 18명을 추가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달 30일 선거법과 국정원법을 모두 위반한 혐의로 징역 4년이 선고된 데 이어, 국정원의 ‘대선 개입’ 관련 검찰 수사가 한층 확대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오늘(1일) "국정원에서 외곽팀장 18명이 새롭게 발견됐다며 이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18명은 민간인 외곽팀장 활동 중 교체된 것으로 확인된 인물들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의뢰 내용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과 공모해 대가를 지급받으면서 인터넷과 트위터 등에서의 정치 관여활동에 가담했다는 것"이라며 “종전 수사의뢰된 것과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