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2 금 20:55
상단여백
HOME 법원 법조 포커스
이재용 항소심 서울고법 형사13부 배당... 최지성·장충기와 각각 분리 수감항소심 첫 재판 9월 중 열릴 듯

서울고법이 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6명의 항소심을 형사13부에 배당했다. 첫 재판은 이달 중 열릴 전망이다.

한편 법무부는 ‘공범 분리 수용 원칙’에 따라 이 부회장과 삼성 미래전략실 최지성 전 실장, 장충기 전 차장을 각각 다른 구치소로 이감했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yojeong-kim@lawtv.kr

<저작권자 © 법률방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