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주식거래 조사”
금융감독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주식거래 조사”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7.08.3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반 만에 시세차익 12억 2천만원... 야당 "금감원에 진정서 낼 계획"

1년 반 만에 주식투자 시세차익이 12억 2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난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31일 “진정서가 접수되면 곧바로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가 청문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법관 출신인 이 후보자 남편의 지난해 2월 재산 신고 당시 주식은 2억9천여만원이었는데 이 후보자 신고에서는 15억원이 넘었다.

야당은 이 후보자의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의혹 등에 대해 내달 1일 금감원에 진정서를 낼 계획이다.

지난 28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는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