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곽팀장' 30명 출국금지... 국정원 댓글 사건 재수사 착수
'외곽팀장' 30명 출국금지... 국정원 댓글 사건 재수사 착수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7.08.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리턴 매치'... 하루 만에 사건 배당 후 강제수사
횡령·직권남용부터 들여다볼 듯... 원세훈 넘어 MB까지 수사 확대 가능성

[앵커]

검찰이 오늘 이명박 정부 국정원 '댓글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된 윤석열 지검장으로선 ‘리턴 매치’인 셈인데, 검찰 수사가 어디까지 확장될지 관심입니다. 정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을 꾸리고 본격 재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재수사 착수와 동시에, 국정원 외곽팀장 30명과 일부 전현직 국정원 관계자들을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의 재수사 착수는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전날 ‘댓글 부대’ 운영과 관련해 사이버외곽팀 팀장 김모씨 등 30명을 국정원법 위반으로 수사 의뢰한 데 따른 것입니다.

하루 만의 사건 배당 그리고 강제수사 착수, 칼을 갈고 기다리고 있었다는 뜻입니다.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됐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선 4년만의 수사 재개인 셈입니다.

일단 수사팀에 참여하는 검사만 10여 명입니다. 대형사건 특별수사팀에 버금가는 규모입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오늘 공공형사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 검사는 공공형사부와 공안2부 검사와 일선 청에서 파견된 검사 등 10여 명으로 구성됐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과 진재선 공안2부장 모두 윤석열 지검장과 함께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에서 한솥밥을 먹다 좌천돼 한직을 떠돈 ‘이력’이 있습니다.

사건을 잘 알고 있고, 무엇보다 그동안 댓글 사건 수사에 칼을 갈아 왔다는 얘기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의뢰받은 내용에 대해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민간인 외곽팀에 대해 하나하나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재개된 국정원 댓글 수사는 일단 댓글팀 운영 관련 횡령 및 직권남용 혐의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댓글 부대 ‘자금’에서 시작해 돈을 쓰고 운영한, 그리고 지시한 ‘사람’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이란 관측입니다.

“댓글 사건 재수사가 본격화되면 검찰 칼끝은 이미 기소된 원세훈 국정원장 선을 넘어설 거란 관측이 일반적입니다.

검찰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까지 다가갈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법률방송 정순영입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